It is not Hard to Cook, but it is Hard to Eat – Jung Dajung

웹툰의 내용을 보면 참 다양합니다. 학교도 있고, 일상 생활도 있고, 모험도 있고, 광고도 있습니다. 그리는 방식도 사람마다 다릅니다. 포토샵의 고급 기능들을 이용해서 그림 하나 하나가 걸작인 만화가 있고, 그냥 대충 그린 것 같은 만화도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소개할 웹툰은 정말 독특합니다. 만화의 절반은 그림이 아니라 사진입니다. 그리고 소재도 요리입니다. 정다정님의 역전 야매요리라는 작품입니다.

The contents of webtoons are really various. We can find schools, daily lives, adventures, and advertisements. And drawing methods are quite different from one author to the other. Someone uses the advanced features of Photoshop and every cut in the webtoon is the masterpiece, some webtoons seems that they are drawn absentmindedly. On the other hand, the webtoon I am going to introduce you today is really unique. The half of the webtoon is not pictures but photographs. And the main subject is cooking. Its title is 역전, 야매요리, Turn it Around! Cooking with Tricks by 정다정.

  • 내용: content
  • 다양하다: various
  • 일상 생활: daily lives
  • 모험: adventure
  • 고급: advanced
    • intermediate: 중급
    • basics: 초급
  • 걸작: masterpiece
  • 대충: absentmindedly
  • 절반: half
  • 요리: cook
  • 역전: turn around
    • When your baseball team was losing but your team did their best to get more scores and finally the score of your team is more than the opposite team, in that case, we call this situation, 역전.
  • 야매: it is kind of tricks not the right way.
    • So, I translated 역전! 야매 요리 as Turn it Around! Cooking with Tricks.

대개의 경우, 요리가 인터넷에 올라올 경우, 잘 만들어진 요리가 나오기 마련입니다. 요리를 만드는 과정이 재미있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그런데 이 웹툰은 정반대입니다. 요리를 하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먹는 것이 어렵습니다. 요리를 태운다든지, 잘못 만들어서 처음부터 다시 만든다든지 하는 과정과 그 과정을 찍어낸 사진의 자막을 보는 것이 이 만화의 진정한 재미입니다.

Usually, when something related to the cooking is uploaded to the Internet, it is usually a well-made food. It is really rare to find something that makes the process of cooking interesting. But this webtoon is the opposite. It is not hard to cook, but it is to eat. It is the real fun of this webtoon to watch that process like burning the food or starting to cook again because something didn't go well and to read the subtitles under the photos which were taken in the process.

  • 대개: usually
  • 정반대: opposite
  • 태우다: burn
  • 잘못: wrong
  • 자막: subtitle, caption
  • 진정한: real

또한 이 만화는 요리에 독특한 주제를 담습니다. 그러다 보니 요리 이름이 무척 독특합니다. 우리 모두가 다 화이팅했으면 해서 화이탕이라는 탕을 만들기도 하고, 철분이 많이 있는 재료들이 들어간 면 요리를 만들어서 이름을 아이언면이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삼계탕을 만들었는데, 흑미를 넣은 바람에 닭이 검정색으로 물들어 버려서 흑계탕이라는 음식도 있었습니다.

Additionally, this cartoon added special meaning to every food, so the names of the food are quite unusual. As she wants us all to cheer up, she made a soup whose name is 화이탕, as you all know, Koreans uses the word, 화이팅, to cheer up, and 탕 means soup, she mixed both of them. She also made a noodle dish in which there are a lot of ingredients that contains iron, and its name is 아이언면. It sounds really similar to Iron Man and 면 is noodle in Korean. She once made a 삼계탕, chicken soup in Korea, and she added black rice and the chicken dyed black, so the name became 흑계탕. 흑 here means black.

  • 주제: subject
  • 탕: soup, broth
  • 철분: iron in food
  • 재료: ingredient
  • 면: noodle
  • 흑미: black rice
    • 백미: white rice
    • 현미: rice with its peel

요리를 잘 하고 싶어서 본다기보다는 그냥 작가가 요리하는 것과 사진에 포함된 장난스런 자막들, 그리고 그 요리를 하게 된 계기를 그려 놓은 만화가 재미있어서 많이 보는 웹툰입니다. 실제로 따라해 본 사람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분들 중 한 명이 "똑같이 따라했는데 맛이 없어요. 왜 그런 거죠?"라고 작가에게 질문했더니, "제대로 따라하신 것이 맞습니다."라고 답변을 했을 정도입니다.

We read this webtoon not because we want to make better foods, but we like to watch her cooking, the mischievous subtitles that are included in the photos, and the reason or intent to make that dish drawn as cartoons. Many readers followed the recipes. One of them asked her, "I followed the recipe exactly, but the taste was bad. Why is that?" She answered that in one of her episodes, "You followed it exactly as I told you."

  • 포함하다: include
  • 장난스럽다: mischievous
  • 계기: intent
  • 제대로: right, correct

하지만 요리 만화만 3년 정도 하시다 보니 마지막에 가면 요리들의 품질이 괜찮아집니다. 독자들이 "언니 요리 실력이 늘 줄은 몰랐어요." "작가가 초심을 잃어가고 있어, 요리가 점점 맛있어져."같은 댓글이 올라왔습니다.

However, she has drawn cooking cartoons for about 3 years and the quality of her dishes becomes better in her last episodes. Readers wrote some comments like "I didn't know that your cooking skills will improve." "She's losing her touch. The foods are getting better."

  • 품질: quality
  • 실력: skill, ability
  • 늘다: improve
  • 초심을 잃다: to forget own's original intent, to lose own's touch

이렇게 독특한 요리로 유명해지다 보니, 한 번은 런닝맨에서 요리를 소재로 방송을 할 때, 심사위원으로 나온 적도 있었습니다. 그때 런닝맨 방송 요리도 냉동식품을 이용해 맛있는 요리 만들기라는 독특한 주제였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습니다.

As she became famous for those interesting foods, she came out as a judge in Running Man when they made an episode about cooking. I guess that it's because the subject of that Running Man episode was to make a tasty food with frozen foods and the subject is not ordinary.

  • 소재: material
  • 심사위원: judge
  • 냉동식품: frozen food

한국 고등학교에 적응이 잘 안 되서,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마치신 분이라 영어를 잘 하십니다. EBS 영어 방송에 게스트로 한 번 출연할 정도입니다. 그래서인지 영어와 한국어를 섞은 장난도 종종 보입니다. 예를 들면, 가끔 올리브유를 All leave you라고 적어 놓습니다.

As she couldn't get used to Korean high school, she graduated from a high school in US, so she is good at English. She once appeared as a guest in EBS English Radio. Sometimes, she makes a joke which mixes Korean and English. For example, she called olive oil, 올리브유, as All leave you, because they sound similar.

  • 적응하다: get used to
  • EBS: Education Broadcasting System
  • 게스트: guest
  • 출연: appear

이 만화는 한국에서 사용하는 말장난들이 많아서 초보자가 보기에는 조금 어려운 만화입니다. 저는 아직도 작가님의 작품에서 자주 등장하는 문장 "소금을 소금소금, 후추를 후추후추"를 어떻게 번역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작가님께 여쭤봐도 모르실 것 같습니다.

If you are now learning basics, it would be hard to understand this webtoon as there are so many Korean language jokes. I still cannot translate her signature phrase "소금을 소금소금, 후추를 후추후추." I guess the author herself cannot translate it.

  • 말장난: joke
  • 초보자: beginner

Practice

걸작 masterpiece

  • The masterpieces don't come out just from the time you put into it. Your devotion is more important.
  • If I copy the masterpieces, then the time will come that I also make masterpieces.
  • When I watch the masterpieces of the ancient people, I sometimes feel that it is really marvelous.

Practice Answers

  • 시간만 들인다고 걸작이 나오는 것이 아니다. 정성이 더 중요하다.
  • 걸작들을 따라하다 보면 나도 걸작을 만드는 순간이 온다.
  • 옛날 사람들이 만든 걸작들을 보다 보면 신기하다는 생각이 자주 든다.

Additional Resources